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성경의 유래
  보통과 - 1 과
이제부터 여러분은 세상에서 가장 놀랍고 신비스러운 책에 대한 연구를 시작하게 될 것입니다. 성경은 “그 책(the Book)”이라고도 불립니다. 이같이 칭하는 이유는 성경 자체가 이미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성경을 영어로 “바이블(Bible)”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원래 “책”이라는 뜻입니다. 사실 성경은 여러 곳에 산재해 있던 40여명의 저자들이 1600여 년에 걸쳐 저술한 66권의 책을 편찬한 것입니다. 그런데도 그 각각의 내용이 서로 모순 없이 완전한 조화를 이루고 있어, 오늘 우리가 이 책을 갖게 된 것은 참으로 복된 일이라 하겠습니다. 실제로 성경을 깊이 연구할수록 그것이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밖에 올 수 없었을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됩니다.

성경이 기록된 방법

성경은 크게 구약과 신약, 두 부분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구약은 신약에 비해 세 배나 분량이 많으며 기록도 그리스도의 탄생 400여 년 전에 완성된 것입니다. 성경의 원본은 동물의 가죽(양피지)이나 파피루스 초목으로 만들어진 종이 위에 손으로 써놓았다고 합니다. 당시에는 인쇄술이 발달하지 않았기 때문에 매 장마다 손으로 만들어야했습니다. 그러므로 사본이 드물었고 매우 귀했습니다.

구약의 39권은 아람어로 된 일부분을 제외하고는 히브리어로 기록되었습니다. 39권 중 처음 5권은 주전 1500년경에 모세가 쓴 것이고, 나머지는 그 후 약 천년동안 저술된 것인데 주전 400년경 서기관 에스라가 그 책들을 한 권으로 편찬하였습니다(느헤미야 8:5). 최초의 훌륭한 구약의 번역서는 주전 3세기에 이집트의 알렉산드리아에서 번역한 것으로 셉투아진트(70이라는 뜻)라고 불립니다. 아마 70명의 학자들에 의해 히브리어로 기록된 구약을 희랍어로 번역했기 때문에 그렇게 불리는듯 합니다. 그리스도께서도 가르치실 때 이 번역서를 자주 인용하셨습니다.

신약 27권은 여덟 사람이 희랍어로 쓴 것인데 저자가 대부분 그리스도의 사도들이었으며 주후 1세기에 완성되었습니다. 이것은 그리스도의 생애와 그 당시에 일어났던 획기적인 일들, 그리스도의 교회가 세워진 일을 포함한 여러 가지 사실들을 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성경 각 권의 원본은 모두 분실되거나 파손되었지만 오늘날 우리가 가지고 있는 성경은 원본의 내용과 동일합니다. 이 원본들의 사본은 지금까지 보존되어 있으며 그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로마 바티칸에 보존되어 있는 주후 4세기에 기록된 바티칸 사본과 런던 대영제국박물관에 보존되어 있는 주후 5세기 것인 알렉산드리아 사본, 역시 대영제국박물관에 보존되어 있는 주후 4세기에 기록된 시내 사본 등 3개입니다. 이만큼 중요하지는 않지만 그 외에도 수많은 사본들이 있습니다.

1947년 사해 근처의 동굴에서 발견된 사해 사본은 주전 1세기나 2세기경에 기록된 것으로 구약 번역에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사해 사본보다 먼저 기록된 사본들과의 원문 대조를 통해 우리는 오늘날 구약 성경 저자들의 본래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이 밖에도 두 가지 방법으로 신약 원본의 내용을 알 수 있습니다. 그 하나는 신약이 저술된 직후에 만들어진 번역서들인데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라틴어로 기록된 불가타(Vulgate)라고 부르는 것으로 주후 405년에 제롬에 의해 완성된 것입니다. 천주교에서 번역한 영어 성경은 희랍어 원본에서라기보다는 불가타에서 번역한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에게는 초대교회 교부들이 만든 수많은 성경 인용문들이 있습니다. 희랍어 원본과 초기 번역서들 그리고 교부들의 인용문들을 학자들은 서로 비교해 가며 신약 저자들이 쓴 내용을 거의 정확하게 단정할 수가 있었던 것입니다. 사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성경은 최초에 준 그것과 동일한 것으로 필사할 때 다소 어려움이 있었더라도 성경의 뜻과 내용에는 변화가 가해지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하게 말할 수 있습니다.

성경 번역본

처음으로 신약이 영어로 번역된 것은 존 위클리프가 22년 동안의 힘든 노력으로 1382년에 완성한 것입니다. 1456년에는 요한 구텐베르크가 인쇄술을 발명함으로써 훨씬 빠르게 성경을 출판하게 되었으며 손으로 필사하는 것에 비해 인쇄상의 오류가 거의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구텐베르크가 처음으로 인쇄한 책은 라틴어 성경이었습니다. 윌리엄 틴데일은 천주교회의 반대를 무릅쓰고 신약을 번역하여 1525년에 인쇄를 하였습니다. 그러나 그가 인쇄한 사본 대부분이 런던에서 많은 사람들 앞에 불태워져 버렸고, 그 자신도 백성에게 성경을 나누어주었다는 이유로 사형대에 올라 화형을 당했습니다. 그는 최후에 “주님이여, 영국 왕의 눈을 뜨게 하옵소서.”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영국의 마일스 커버데일이 처음으로 성경의 모든 책을 영어로 번역했습니다. 다른 번역서도 뒤따라 나오게 되었고, 1604년에는 결국 영국 왕의 눈도 띄어져 당시 저명한 학자 54명으로 하여금 성경을 번역하게 하였습니다. 이것이 킹 제임스판(King James Version) 영어 번역 성경입니다. 1611년 완성된 이 번역본은 수백 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가장 많이 애독하는 영어 번역본 중의 하나입니다. 1982년에는 뉴 킹제임스판(New King James Version)이 출판되었습니다. 킹 제임스판(KJV)이 나온 후에 다른 몇 가지 역본들이 나왔습니다. 1885년에는 84명의 영국과 미국의 학자들이 킹 제임스판을 발간할 당시 발견되지 않았던 사본들을 참조하여 영어개정판(English Revised Version)을 만들었습니다.

미국의 번역판은 1901년에 출판되었습니다. 이를 미국 표준판(American Standard Version)이라고 부릅니다. 이것을 개정한 개정 표준판(Revised Standard Version)이 1952년에, 그리고 신 미국 표준판(New American Standard)은 1970년에 출판되었습니다. 이와 같은 번역본들은 고어체를 이해하기 쉬운 현대어로 고치고 최근에 발견된 사본들을 통해 원문의 정확성을 높이려는 의도를 갖고 번역된 것들입니다. 또, 1978년에는 NIV(New International Version)가 출판되는 등 그 후에도 여러 번역본들이 나왔습니다.

로마 가톨릭 교회도 독자적인 번역본들을 갖고 있습니다. 라임즈 듀아이 가톨릭판(Rheims Douai Catholic Version)의 역본은 1582년에 출판되었는데 그것은 1970년에 New American Bible로 대체되었습니다. 가톨릭에서 사용하는 성경은 다른 번역판 신약의 책과 똑같고 구약도 같으나 구약에 14권의 책들이 더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여분의 책을 가리켜 외경(Apocrypha)이라고 하는데 이 말은 “근원이 의심스럽다”는 뜻입니다. 이 의심스러운 책들은 희랍어로 써졌는데 구약 히브리어 정경에서 나온 것이 아닙니다. 가톨릭판 이외의 성경에서는 제외되고 있습니다.

한글 성경

성경의 한글 번역은 만주에서 선교하던 스코틀랜드인 J. 로스가 몇 명의 한국인과 협력하여 시작하였습니다. 1882년 누가복음을 시작으로 일부분씩 번역하다가 1887년에 이르러 “예수셩교전셔”라는 이름으로 신약을 완역하여 간행했는데 이것을 “로스 번역(Ross Version)”이라고도 합니다. 국내에서의 성경 번역은 1893년에 공선 성서번역위원회가 조직되어 1900년에 신약을 완역하였으나, 미흡한 점이 많아 1904년에 개역, 1906년에 재수정하여 공인역으로 출판하였습니다. 그 후 1910년에 구약까지 완역되었고, 1911년에 신약을 포함하여 “셩경젼셔”로 합본, 간행되었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애독되는 “성경전서 개역한글판”은 공선 성서번역위원회가 펴낸 위의 번역본을 대한성서공회가 여러 번 편집과 번역을 거쳐 1956년에 펴낸 것입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

성경은 성령의 감화로 된 것입니다. 베드로는 “오직 성령의 감동하심을 입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받아 말한 것임이니라(벧후 1:21).”고 하였습니다. 성령이 성경을 쓴 사람들을 인도하신 것입니다. “우리가 이것을 말하거니와 사람의 지혜의 가르친 말로 아니하고 오직 성령이 가르친 것으로 하니……(고전 2:13).” 이 때문에 성경에는 모순이 없습니다. 모순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구절도 자세히 살피고 연구해 보면 곧 사라져 버립니다. 성경이 진리라는 것은 그것이 갖고 있는 몇 가지의 특색으로 밝힐 수 있습니다.

비록 성경이 과학서적은 아니지만 과학적으로 정확한 책입니다. 역사적으로도 정확하며, 잘못되었다는 것을 증명하려는 모든 시도가 실패했습니다. 성경이 예언적으로도 정확하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없이 성취된 그 많은 예언들로 증명할 수가 있습니다. 성경은 공평하며, 모든 사람의 선과 악을 가려주며, 하나님 자신의 “마음에 합한 사람(행 13:22)”이라도 그의 죄를 묵과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우리에게 세상에서 가장 높은 도덕의 표준을 보여줍니다. 그리스도의 적들은 이것을 없애버리려고 수없이 많은 시도를 했지만 결국 불멸의 책으로 우리 곁에 남았습니다.
페이지 설정에서 여백 크기 조절 후 인쇄하세요.
   

BCC 소개 | 뉴스레터 | 찾아오시는 길 | 개인정보 보호정책 | TOP ▲
BCC | 서울시 강서구 방화1동 180-14 7F | 비영리법인번호:109-82-03052 | Tel (02) 2662-0793, 2662-8081 | Fax (02) 2662-8082
Portions are Copyrighted 1964-2021 BCC.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